뉴스 > 사회

'징용노동자상' 기습철거 후폭풍…시민단체-부산시 충돌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19-04-16 07:00 l 최종수정 2019-04-16 07:37

【 앵커멘트 】
몇해 전 일본 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하는 문제로 홍역을 치렀던 부산시가, 이번에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문제로 시민단체들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나흘 전 부산시가 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한데 대해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부산시청 진입을 시도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로비에서 경찰과 대치를 벌입니다.

경찰은 물론, 여성 공무원들도 버티는 시위자를 끌어내려 승강이를 벌입니다.

▶ 인터뷰 : 시위자
- "철거는 친일이다! 철거는 친일이다!"

이들이 시위에 나선 것은 지난 12일, 부산시가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철거했기 때문입니다.

시민단체들은 일본영사관 앞에 노동자상을 놓으려는 시도가 무산되자, 인근의 다른 곳에 설치하기로 담당 구청과 합의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부산시가 합의를 무시하고 일본 정부가 바라는 일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 인터뷰 : 김재하 /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어제)
- "부산시에 촉구합니다. 이번은 도가 지나쳤습니다."

부산시는 애초 노동자상이 불법 조형물이라며, 설치 장소를 다시 정하자고 역제안했습니다.

▶ 인터뷰 : 오거돈 / 부산시장(어제)
- "조형물 설치를 위한 법적 절차를 이행하지 않고, 설치 위치에 대해서는 시민 의사를 확인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오 시장은 공론화 종료 시점을 다음 달 1일까지로 제안했지만, 실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강태호 VJ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