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육군 '도움을 주신 분' 51명 초청…서욱 참모총장, 감사의 마음 전해

기사입력 2019-04-16 09:50 l 최종수정 2019-04-16 09:56

육군이 모레(18일) 계룡대 무궁화회관에 이른바 '육군에 도움을 주신 분' 51명을 초청해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지난 2015년 시작된 이 행사는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습니다.

초청을 받은 사람들은 아무런 대가 없이 장병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며 사랑을 나눈 사람들입니다.

김영제 태홍인터내셔날 대표는 지난 1982년 2월 6사단 연대 군수과 행정병으로 전역 후 1998년부터 현재까지 매달 2번 이상 부대를 방문해 장병을 격려하고 복지향상을 위해 기부금을 내고 물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치과의사 박윤규 씨는 사고로 의족을 착용해야 해 직업군인의 꿈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박 씨는 제2의 인생을 살겠다는 다짐으로 이웃을 위해 봉사하는 삶을 살고 있으며 39사단 장병 위문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습니다. 39사단은 박 씨의 꿈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실현하고자 지난해 12월 명예병장으로 위촉했습니다.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은 지난 2014년 육군발전자문위원으로 위촉된 이후 육군의 정신전력발전을 위한 다양한 자문을 해오고 있습니다. 지난해 육군 장병들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격려하고자 GOP 155마일 인문학 순회특강을 실시하고 강사료 400만 원 전액을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에 기탁했습니다.

남종현 그레미 회장은 지난 2007년부터 5군단 등 다수부대와 자매결연을 맺고 장병사기진작과 복지증진을 위한 위문, 지원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초급간부 초청행사, 6.25전사자 유해발굴 지원, 6.25참전용사 나라사랑보금자리 사업 지원, 조국수호희생자 합동위령제 지원을 지

속적으로 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행사를 마련한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여러분의 도움으로 육군이 더욱 강하고 자랑스럽게 발전할 수 있었다"며 "육군의 아들 딸들이 여러분을 본받아 나눔을 실천하는 대한민국의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성원을 바란다"고 말하며 감사패와 기념품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 이동훈 기자 / batgt@naver.com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