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개성공단 입주기업 86.2% "공단폐쇄 이후 경영악화"

기사입력 2019-04-16 10:0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 대부분의 경영 상황이 지난 2016년 공단 폐쇄 후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경영자금 확보가 가장 어렵다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108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개성공단 입주기업 경영환경 및 전망 조사'를 16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76.9%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해 "중단 이전 대비 악화했다"고 답했다. 9.3%는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말했다. 경영상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이 6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래처 감소에 따른 주문량 부족'(23.1%)과 '설비 부족'(13.0%)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입주 기업들은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공단 재입주와 재가동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 기업의 98.2%는 여전히 재입주 의사가 있다고 답했고, 현 정부의 임기 내에 공단이 재가동될 것이라고 답한 기업 비율도 73.2%에 달했다. '재가동 후 무조건 재입주하겠다'고 답한 기업 비율은 56.5%로, 전년의 26.7%보다 2배 이상 늘었다. 반면, '남북 합의 등 재가동 조건을 보겠다'는 조건부 재입주 응답률은 전년의 69.3%에서 41.7%로 줄었다.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 안정성 보장을 위해 법적·제도적 안전장치를 추진해야 한다는 데에도 다수 기업이 의견을 같이했다.
응답 기업의 66.7%는 개성공단 재가동 선결 조건으로 '국가의 손실보장 근거

규정 마련'을 촉구했다.
이창희 중소기업중앙회 남북경협센터장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환경이 어려워도 재가동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면서 "기업들은 정부의 추가 지원보다는 기업인들의 개성공단 방문 승인 등 재가동을 위한 실질적 대책을 원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