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가 사는 아파트 화재 대피시설 믿을 수 있다? "글쎄…"

기사입력 2019-04-16 10:25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아파트 거주자 70%는 본인 집에 설치된 대피시설을 신뢰하지 않았으며, 30%는 어떤 시설이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화재 대피시설은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부천원미갑)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국회에서 아파트 화재 대피 실효성 강화방안 토론회를 열고 이 같은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김 의원실 의뢰로 우리리서치가 전국 533명, 만 19세 이상 아파트 거주자를 대상으로 지난 8일 전화 조사한 결과(무선전화 RDD, 95% 신뢰수준에서 허용오차 ±4.2%p)다.
먼저 '선생님 가구에 설치된 화재 대피시설은 화재 발생시 선생님을 안전하게 대피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피시킬 수 있다'(24.1%)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대피시킬 수 없다 42.1% ▲잘 모른다 33.7% 순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거주자의 75.8%가 자신의 집에 설치된 대피시설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응답자들은 자신이 비용 일부를 내더라도 대피시설을 개선할 의향이 높은(84.0%) 것으로 조사됐다. 시설 개선이 필요한 이유로는 32.8%가 '긴급시 사용이 어려움'을, 29.5%는 '시설의 노후화'를 들었다. 또 응답자의 36.5%는 거주하는 아파트에 어떤 화재 대피시설이 설치됐는지 모르고 있었으며, 입주시 대피시설을 안내받은 거주민은 21.0%에 불과했다.
이로 인해 응답자의 97%가 관리사무소에서 정기적으로 아파트 화재 대피시설의 위치와 사용방법을 안내해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김 의원 측은 "대피공간과 피난시설의 평상시 인지도와 비상시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위치도면과 사용방법 등 내용을 담은 '화재안전정보 표지'를 현관문 안쪽과 해당 시설에 부착하

는 제도개선을 검토해야한다"고 개선방안을 제안했다.
한편 국가화재정보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작년 5월부터 올해 4월 현재까지 1년 사이에 아파트 화재는 3023건이 발생해 사망 32명을 포함해 인명피해가 286명에 이르렀고, 재산피해는 112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