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미선 논란에 4월 국회 합의 또 불발

기사입력 2019-04-16 13:27 l 최종수정 2019-04-16 13:37

【 앵커멘트 】
4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해 여야 원내대표가 모인 자리에서도 이미선 후보자에 대한 신경전만 벌어졌습니다.
지난 8일 개회한 4월 임시국회는 또다시 일정도 잡지 못한 채 표류하게 됐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국회 정상화를 위해 여야 원내대표가 모였지만 쟁점은 단연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겨선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 인터뷰 :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견이 있으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서 인사청문회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야당은 오히려 이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여당과 청와대를 압박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정도로 야당이 이야기할 때는 한 번쯤 다시 생각해보는 모습을 보이는 게 맞지 않을까."

▶ 인터뷰 :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여론조사를 보면 적격 여론보다 부적격 여론이 배가 넘습니다.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이외에도 일자리 예산을 추경안에 넣을지 여부를 놓고 한국당이 선심성 예산은 안 된다며 반대하는 등 팽팽한 의견 대립이 계속됐습니다.

각 당이 기존 입장만 되풀이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고 입을 모으던 여야는 또다시 일정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헤어졌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