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아시아나항공 결국 매각…"회사 살리기위한 결단"

기사입력 2019-04-16 13:28 l 최종수정 2019-04-16 13:38

【 앵커멘트 】
자금난에 시달린 금호그룹이 결국 핵심인 아시아나항공을 팔기로 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뿐 아니라 그 밑에 에어부산 등 자회사까지 합하면 매각대금이 최소 1조 원에 달할 전망입니다.
엄해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금호가 그룹의 핵심인 아시아나항공을 결국 팔기로 했습니다.

금호그룹 계열사로 출범한지 31년 만입니다.

마지막까지 아시아나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던 박삼구 전 회장 일가는 지난주 채권단으로부터 추가 지원을 거부당하자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금호는 아시아나를 매각하는 조건으로 5천억 원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고,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복귀도 없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주말 동안 금호 측과 물밑 협상을 벌인 채권단도 이를 수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도 일단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습니다.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 "금호가 회사를 살리겠다는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봐서 긍정적으로 봅니다."

이에 따라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넘기고,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부산과 아시아나IDT 등도 함께 파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시아나 지분 가치만 5천억 원,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매각 대금만 1~2조 원에 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엄해림입니다. [umji@mbn.co.kr]

영상취재 : 김영환 VJ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