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세균·임종석 vs 황교안…대선주자 '빅매치' 관심

기사입력 2019-04-16 13:31 l 최종수정 2019-04-16 13:45

【 앵커멘트 】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야 거물들의 맞대결도 벌써부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대선 풍향계로 알려진 종로 지역구를 비롯해 이낙연 총리나 조국 민정수석의 출마 여부도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내년 총선에서 가장 시선을 끄는 곳은 역시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입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는 가운데,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등판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의 출마 가능성이 나오는데, 만약 성사된다면 대선에 견주는 빅매치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

▶ 인터뷰(☎) : 이종훈 / 정치평론가
- "대선주자로서 본인의 존재감을 최대한 부각시킬 수 있고, 승리했을 경우에는 부가한 효과도 거둘 수 있는 대선주자라면 한 번은 걸어 볼만한…."

서울 광진을에서는 터줏대감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한국당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나설 가능성이 큽니다.

차기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한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지역구인 세종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등판이 유력합니다.

조국 민정수석의 출마 여부도 관심입니다.

조 수석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부산지역에서 조 수석의 출마 가능성은 끊임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은 대선 전초전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격전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