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중고차 값이 7억원, `세상에서 가장 빠른 람보르기니` 등장

기사입력 2019-04-16 13:47


[사진제공 = 보배드림]
↑ [사진제공 = 보배드림]
'세상에서 가장 빠른 람보르기니 슈퍼카'가 국내 최초로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중고차쇼핑몰 보배드림(대표 김보배)은 2019년식 람보르기니 SVJ가 사이버 매장에 매물로 등록됐다고 16일 밝혔다.
차명은 람보르기니 중 가장 빠른 모델에 붙이는 약어인 'SV(슈퍼벨로체)'에 뛰어난 퍼포먼스를 나타내는 접미사 '요타(Jota)'를 결합해 지어졌다.
12기통 6498cc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은 770마력에 달한다. 최고속도는 350km/h, 발진가속도(0→100km/h 도달시간)는 2.8초다.
작년 8월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람보르기니 SVJ는 '지옥의 서킷'이라 부르는 독일 뉘르부르크링을 6분44.97초로 주파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라는 명칭을 얻었다.
생산대수는 900대에 불과하다

. 지난해 출시된 뒤 전량 판매됐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1월23일 공식 출시됐다. 중고차 매물로 등장한 것은 신차로 공개된 지 139일만이다.
매물로 나온 람보르기니 SVJ의 실주행 거리는 1340km다. 보배드림이 판매자에게 확인한 희망 판매가격은 7억원 후반대다.
[디지털뉴스국 최기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