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술 안 따랐다고 사직서 요구?…축협 조합장 '갑질' 의혹 제기돼

기사입력 2019-04-16 14:12 l 최종수정 2019-04-23 15:05


전북지역 한 축협 조합장이 회식 자리에서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자신에게 술을 따르지 않았다며 사직서를 내라고 했다는 것인데, 해당 조합장은 이를 일부 부인했습니다.

오늘(16일) 해당 축협 등에 따르면 A 조합장을 비롯한 직원 70여명은 지난 12일 오후 한 음식점에서 회식을 했습니다.

지난달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서 당선된 A 조합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들을 격려하며 인사말 등을 했습니다.

조합장 선거가 치러지고 첫번째 단체 회식이라 초반 분위기는 좋았다고 당시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몇몇 직원이 회식 도중 A 조합장에게 술을 따르지 않자 A 조합장은 화를 내며 "누가 술을 안 따르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직원들이 뒤늦게 그의 술잔을 채우려 했으나 A 조합장은 "술 안 받는다. 시말서를 써라"고 다그쳤습니다.

이후 A 조합장은 축협의 한 임원에게 "(술을 따르지 않은 직원들로부터) 사직서를 받아라"며 역정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내용은 이를 목격한 복수의 직원이 취재진에게 증언한 것입니다.

현장에 있었던 해당 축협의 한 임원은 "선거 과정에서 일부 직원과 갈등이 있었는데 조합장이 술을 마시고 그러

한 불만을 표출하는 과정에서 실언한 것 같다"며 "조합장이 직원들과 가깝게 지내려고 회식 자리를 마련했는데 취기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고 설명했습니다.

A 조합장은 "당시 화를 내기는 했지만, 직원에게 직접 사직서를 가지고 오라고 하지는 않았다"며 "지금 회의 참석차 다른 지역에 있으니 나중에 설명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