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술 안 따랐다고 사직서 요구?…축협 조합장 '갑질' 의혹 제기돼

기사입력 2019-04-16 14:12 l 최종수정 2019-04-23 15:05


전북지역 한 축협 조합장이 회식 자리에서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자신에게 술을 따르지 않았다며 사직서를 내라고 했다는 것인데, 해당 조합장은 이를 일부 부인했습니다.

오늘(16일) 해당 축협 등에 따르면 A 조합장을 비롯한 직원 70여명은 지난 12일 오후 한 음식점에서 회식을 했습니다.

지난달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서 당선된 A 조합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들을 격려하며 인사말 등을 했습니다.

조합장 선거가 치러지고 첫번째 단체 회식이라 초반 분위기는 좋았다고 당시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몇몇 직원이 회식 도중 A 조합장에게 술을 따르지 않자 A 조합장은 화를 내며 "누가 술을 안 따르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직원들이 뒤늦게 그의 술잔을 채우려 했으나 A 조합장은 "술 안 받는다. 시말서를 써라"고 다그쳤습니다.

이후 A 조합장은 축협의 한 임원에게 "(술을 따르지 않은 직원들로부터) 사직서를 받아라"며 역정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내용은 이를 목격한 복수의 직원이 취재진에게 증언한 것입니다.

현장에 있었던 해당 축협의 한 임원은 "선거 과정에서 일부 직원과 갈등이 있었는데 조합장이 술을 마시고 그러

한 불만을 표출하는 과정에서 실언한 것 같다"며 "조합장이 직원들과 가깝게 지내려고 회식 자리를 마련했는데 취기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고 설명했습니다.

A 조합장은 "당시 화를 내기는 했지만, 직원에게 직접 사직서를 가지고 오라고 하지는 않았다"며 "지금 회의 참석차 다른 지역에 있으니 나중에 설명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