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피해지역 부흥보다 정치가 중요" 망언한 日 관료 사임에 절반 이상 `부글`

기사입력 2019-04-16 14:24


일본에서 최근 "피해지역 부흥보다 정치가"라고 발언한 고위 관료의 사임에 대해 일본 국민 62%는 그 시기가 '너무 늦었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3~14일 여론조사에서 과거에도 몇차례 실언을 되풀이했던 사쿠라다 요시타카 전 올림픽 담당상의 사임에 대해 질문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
사쿠라다 전 올림픽 담당상은 지난 10일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의 부흥보다 정치가가 중요하다는 발언이 결정적으로 문제가 돼 당일에 경질됐다.
여론 조사에선 연령이 높을수록 이번 사안에 엄격한 자세를 보였다. 50대 이상 응답자에서 그의 사임이 너무 늦었다는 응답은 70%를 넘었다.
앞서 아베 총리의 지역구 도로사업에 대해 자신이 '손타쿠(忖度·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알아서 행동함)했다'는 쓰카다 이치로 전 국토교통 부대신의 발언에 대해선 56%가 '큰 문제'라고 답했다.
아사히는 이에 대해서도 연령별로 온도 차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30대에선 같은 대답이 30%였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51%를 차지했다.
50대 이상에선 70% 안팎이 '큰 문제

'라는 데 동의했다.
아사히는 "사쿠라다 전 올림픽 담당상, 쓰카다 전 부대신의 사임은 아베 내각의 이미지 저하로는 직결되지 않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아베 내각의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응답은 38%였지만 '바뀌지 않았다'가 56%로 가장 많았다. '좋아졌다'는 2%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