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철원 화살머리고지서 문화재 분포 조사…"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길"

기사입력 2019-04-16 14:37 l 최종수정 2019-04-23 15:05


문화재청은 비무장지대(DMZ) 유해 발굴지역인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오늘(16일)부터 모레(18일)까지 문화재 분포와 현황조사를 진행합니다.

화살머리고지는 태봉국 철원성에서 서쪽으로 12㎞ 거리에 있으며, 철원성 방어시설로 추정되는 중어성이 인근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고고학과 자연문화재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보내 지뢰가 제거된 구간과 개설도로 주변에서 지표상 유적과 유물을 조사하고, 중어성 보존 현황과 발굴 필요성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식생, 동물 서식 흔적과 이동 경로, 지질과 지형 등 자연문화재 조사도 시행합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남

북이 체결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언급된 '역사유적의 공동조사 및 발굴'을 위한 사전 준비 작업으로, 10월에도 한 차례 더 추진할 예정입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비무장지대 문화재 현황조사는 보호체계 설정,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선결 과제"라며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지속해서 협의해 문화재 실태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