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클럽 등 대형 유흥업소 불법행위 7주간 집중단속…성매매 알선 혐의 등 267명 검거

기사입력 2019-04-16 14:57


경찰이 클럽 등 대형 유흥업소에서 암암리에 일어나고 있는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해 7주간 267명을 붙잡았다.
경찰청은 지난 2월25일부터 지난 14일까지 진행한 유흥업소 불법영업행위 집중단속을 통해 65개 업소에서 267명을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 중 3명은 구속됐다. 경찰은 업체들이 불법영업을 통해 벌어들인 9700만원을 압수했다.
이번 단속에서는 유흥주점에서 음주 후 인근 호텔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업소 52개소와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뒤 불법적으로 유흥주점 영업을 한 불법 클럽 13개소가 적발됐다.
단속을 통해 마약 사범도 드러났다. 이달 초 검거된 A씨 등 13명은 서울 송파구에서 유흥업소 3개소를 운영하면서 인근 호텔과 연계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붙잡혔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업소 내 사물함에 숨겨진 대마 122개를 발견해 압수했다. 이들 중 2명은 약물류 시약 테스트에서 대마 양성반응을 보여 경찰은 추가 피의자가 있는지 수사에 나섰다.
경찰

은 집중 단속기간인 다음달 24일까지 유흥업소의 성매매 등 위법행위에 대해 총 역량을 집중해 단속을 추진할 계획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클럽 등 유흥업소의 불법·편법 영업에 대해 관계기관과 함께 단속·수사해 범죄와 불법의 온상을 근절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