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 V50씽큐, 국내 출시일 잠정연기…"완성도 향상에 총력"

기사입력 2019-04-16 14:58


V50씽큐. [사진제공 = LG전자]
↑ V50씽큐. [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가 자사 첫 5G 스마트폰 'V50씽큐(ThinQ)'의 국내 출시일을 미루기로 했다.
LG전자는 당초 오는 19일 예정된 V50씽큐 출시를 연기한다고 16일 밝혔다.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LG전자 측은 V50씽큐 출시일은 확정되지 않았고 내부 검토를 통해 후추 공개한다는 방침이지만, 업계에서는 약 1~2주 이후가 될 것으로 보고있다.
5G 모델로 출시되는 V50씽큐는 128GB 단일 모델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이는 지난 5일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보다 20만~35만원가량 저렴하다.
V50씽큐의 가장 큰 특징은 '듀얼스크린'이라는 새로운 폼팩터가 적용됐다는 것. 6.4인치 크기의 V50씽큐에 여닫을 수 있는 플립 커버를 끼우면 왼쪽에는 6.2인치 화면이 하나 더 생긴다. 탈착식이라 필요할 때만 장착해 사용할 수 있다.
듀얼스크린이 장착된 V50씽큐. [사진제공 = LG전자]
↑ 듀얼스크린이 장착된 V50씽큐. [사진제공 = LG전자]
듀얼스크린이 장착되면 2개의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된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영화를 보면서 듀얼스크린에서는 출연한 배우의 정보나 영화 줄거리를 검색할 수 있다.
듀얼스크린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별도로 구매해야 하지만 앞서 LG전자는 5월 말까지 V50씽큐 구매 고객에게 듀얼스크린을 무상 증정하기로 했다. 다만 출시일이 바뀐 만큼 프로모션 기간도 변경될 수 있다. 듀얼스크린 개별 가격은 21만9000원이다.
LG전자는

"퀄컴 및 국내 이동통신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SW, 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V50씽큐 구매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