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차명진·정진석 '세월호 막말' 논란…황교안 "진심어린 사죄"

기사입력 2019-04-16 15:14 l 최종수정 2019-04-23 16:0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16일) 세월호 참사에 대해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유가족분들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전 정부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낸 인물입니다.

황 대표는 오늘 오전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 추모사를 통해 "지금도 돌이켜보면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며 "제가 이럴진대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은 어떨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그 안타깝고 가슴 아픈 희생, 유가족 여러분의 절망과 고통을 제 마음에 깊이 새기고 결코 잊지 않겠다"며 "우리 국민들이 세월호의 희생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릴 수 있도록 추모의 공간을 가꾸고 유지하는 일에도 정성을 쏟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국당 차원에서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생존하신 분들의 삶을 꼼꼼히 챙겨 필요한 부분을 성의껏 돕겠다"며 "무엇보다도 그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보다 안전한 나라로 만드는 길에 저와 한국당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황 대표는 추모제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세월호 수사 대상으로 지목된 데 대해 "그 부분에 관해 '혐의없음'이 수사과정에서 다 나왔다"며 "같은 이야기를 반복해서 하는 것은 미래로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되는 일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족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을 올린 데 대해선 "본인이 사죄했고, 부적절한 발언이기 때문에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당 윤리위원회 회부 가능성 등을 시사했습니다.

황 대표는 행사 직후 낸 입장문에서 차 전 의원뿐 아니라 정진석 의원을 언급하며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차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족을 겨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 정 의원은 '받은 메시지'라며 "징글징글하다"고 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한편 황 대표가 추모사를 낭독하는 동안 일부 참석자들이 '책임자 비호하는 적폐를 청산하자'는 피켓을 들고 앉아 있었고, "세월호 참사 황교안은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황 대표의 연설은 중단되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