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유천이 마약 권유" vs "결코 마약 안해"…경찰서 진실공방 가려지나

기사입력 2019-04-16 15:16 l 최종수정 2019-04-16 15:20

기자회견당시 박유천 씨 / 사진=연합뉴스
↑ 기자회견당시 박유천 씨 / 사진=연합뉴스

"박유천 씨가 마약을 권유했다.",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경찰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박유천 씨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서면서 한때 연인사이의 진실공방이 어떻게 끝을 맺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늘(16일)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그의 신체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앞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송치된 황 씨는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 A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대부분 언론매체는 A 씨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 / 사진=연합뉴스
↑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 /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황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으로 자신이 지목돼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박 씨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했습니다. 이 시점을 계기로 A 씨는 박유천이 됐습니다.

박 씨는 "다시 연기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면서 고통을 견디며 노력하는 제가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생각하거나 복용했다는 것은 정말 말이 되지 않는다"고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황 씨가) 제 앞에서 마약 전과가 있다거나 불법 약을 복용 중이라는 이야기도 한 적이 없다"며 "저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씨는 "제 혐의가 인정된다면 이것은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활동을 중단하고 은퇴하는 문제를 넘어서 제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고 결백을 호소했습니다.

황 씨와 박 씨의 주장이 서로 대립하면서 마약 투약 혐의를 두고 진실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사건 소식을 접한 네티즌 간 갑론을박도 이어졌으나, 대부분 "경찰 조사를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습니다.

박 씨는 필요하다면 경찰 조사에 성실히 받겠다고 응수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날 경찰이 박 씨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황 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본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유천 자택 압수품 가져 나오는 경찰 / 사진=연합뉴스
↑ 박유천 자택 압수품 가져 나오는 경찰 / 사진=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한 날짜와 관련한 황 씨 진술과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 씨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합니다.

결국 박 씨와 황 씨 사이에 벌어진 진실공방은 경찰 수사로 결론이 날 전망입니다.

만일 박 씨의 '결백 회견'에도 불구하고 마약을 함께 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박 씨의 연예인 생명은 끝이 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마약 투약 혐의는 법의 심판을 받으면 되지만, 팬들을 우롱했다는 비판은 그의 버틸 언덕인 '팬심'의 붕괴를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황 씨가 과거 결별에 대한 앙갚음으로 경찰조사에서 박 씨에

대한 거짓 진술을 했다면, 무고죄가 더해져 죗값이 무거워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근 법률대리인을 선임한 박 씨 측은 내일(17일) 오전 10시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 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 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