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대통령, 중앙亞 3개국 순방길…新북방경제 외연확장

기사입력 2019-04-16 15:25


문재인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7박 8일 간의 중앙아시아 3국 국빈방문 차 16일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국가 방문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번 순방은 문재인정부의 핵심 대외경제정책 중 하나인 신(新)북방정책 외연을 확장해 자원부국으로 경제성장률이 가파른 이들 국가에서 한국 기업들의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아울러 고려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이들 국가와 역사적·문화적 유대감을 재확인하고, 독립운동가의 유해 봉환을 하는 것도 이번 순방의 주요 목적 중 하나다.
이번 순방에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이노베이션, 두산중공업, GS건설 등 국내 굴지 대기업 최고경영자들도 경제사절단으로 문 대통령을 수행해 이곳 중앙아시아 시장 탐색에 나설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선 비즈니스포럼이 예정됐다.
문 대통령이 순방 기간 중 한반도 비핵화 관련 어떤 메시지를 낼 지도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21~23일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하는데, 청와대는 세계 4위 수준의 핵 보유국이던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성공 사례에 주목하고 있다. 카자흐스탄은 1991년 구 소련에서 독립 당시 핵 보유국 지위를 포기했는데,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이같은 비핵화 경험을 청취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1

6일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에 도착, 이튿날인 17일 독립기념탑 헌화와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일정을 시작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양해각서(MOU) 서명식과 국빈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