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차세대소형위성1호 본격 임무 수행

기사입력 2019-04-16 15:57


한국의 '차세대 소형위성1호'가 본격 운영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12월 4일 미국 반덴버그공군발사장에서 발사된 무게 100kg급 차세대소형위성 1호가 고도 575km 상공에서 초기운영을 통한 성능검증을 마치고 향후 약 2년 동안 과학관측과 우주핵심기술 검증 등 본연의 임무를 본격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주관 개발기관인 KAIST 위성연구소는 발사 이후 약 3개월간 위성 상태, 자세 제어 및 기동 성능, 태양전지판 전개, 태양폭풍 방사선 및 플라즈마 측정, 근적외선 영상분광카메라로 은하 관측 그리고 7개 우주핵심기술에 대한 전반의 기능 이상여부 등을 점검하고 위성 본체 및 탑재체 등이 모두 양호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차세대소형위성1호는 초기운영을 통해 위성 본체 성능 검증은 물론 탑재체 검·보정 후 우주방사선과 플라즈마 관측, 근적외선 카메라로 은하의 영상분광 관측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차세대소형위성1호 개발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 6년간 추진한 사업으로 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주관하고, KAIST, 한국천문연구원, 세트렉아이, AP위성, 져스텍, 파이버프로 등 국내

산·학·연이 참여해 개발했다.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위성 핵심기술 개발 및 우주과학 연구 활성화를 위해 후속 소형위성을 개발하고 있으며, 위성 핵심기술의 자립도 제고와 우주기술기반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