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차세대소형위성1호 본격 임무 수행

기사입력 2019-04-16 15:57


한국의 '차세대 소형위성1호'가 본격 운영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12월 4일 미국 반덴버그공군발사장에서 발사된 무게 100kg급 차세대소형위성 1호가 고도 575km 상공에서 초기운영을 통한 성능검증을 마치고 향후 약 2년 동안 과학관측과 우주핵심기술 검증 등 본연의 임무를 본격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주관 개발기관인 KAIST 위성연구소는 발사 이후 약 3개월간 위성 상태, 자세 제어 및 기동 성능, 태양전지판 전개, 태양폭풍 방사선 및 플라즈마 측정, 근적외선 영상분광카메라로 은하 관측 그리고 7개 우주핵심기술에 대한 전반의 기능 이상여부 등을 점검하고 위성 본체 및 탑재체 등이 모두 양호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차세대소형위성1호는 초기운영을 통해 위성 본체 성능 검증은 물론 탑재체 검·보정 후 우주방사선과 플라즈마 관측, 근적외선 카메라로 은하의 영상분광 관측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차세대소형위성1호 개발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 6년간 추진한 사업으로 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주관하고, KAIST, 한국천문연구원, 세트렉아이, AP위성, 져스텍, 파이버프로 등 국내

산·학·연이 참여해 개발했다.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위성 핵심기술 개발 및 우주과학 연구 활성화를 위해 후속 소형위성을 개발하고 있으며, 위성 핵심기술의 자립도 제고와 우주기술기반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