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원순, 파리에 위로 서한…"서울도 국보 화재 슬픔 이겨내"

기사입력 2019-04-16 16:39 l 최종수정 2019-04-23 17:05


박원순 서울시장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겪은 프랑스 파리에 오늘(16일) 위로 서한을 보냈습니다.

박 시장은 안 이달고 파리시장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노트르담 대성당이라는 위대한 세계 문화유산의 소실은 프랑스를 넘어 전 세계인의 손실"이라며 "슬픔에 잠김 파리 시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서울시도 2008년 국보 유산 화재로 전 국민이 큰 슬픔에 잠겼던 가슴 아픈 기억이 있다"며 "그러나 슬픔을 이겨내고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복원을 이뤘다

"고 숭례문 화재를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박 시장은 "노트르담 재건에 파리시의 자매도시인 서울시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씀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세계적인 문화유산이자 프랑스 파리를 상징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현지시간으로 15일 오후 큰불이 나면서 지붕과 첨탑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