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 방위상 기자회견 "추락한 F-35A 전투기에는 사실…"

기사입력 2019-04-16 16:49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이 지난 9일 훈련 중 추락한 항공자위대 F-35A 전투기와 관련해 일본이 주체가 돼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6일 일본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F-35A는 중요하게 보존해야 할 기밀을 많이 포함한 기체"라며 "우리나라(일본)가 주체가 돼서 미국의 협력과 지원을 받아 확실히 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군과 함께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지만 (추락 전투기 기체와 조종사를)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며 오는 19일 미국에서 열리는 미일 안전보장협력위원회(2+2)에서 사고기의 수색과 관련한 협력태세와 사고 원인 규명에 대해 논의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항공자위대의 F-35A 전투기 1대는 지난 9일 태평양 해상을 비행하다가 추락했다. 사고 후 1주일간 일본은 물론 미군도 B-52H 전략폭격기와 U-2 고공정찰기를 사고 해역에 보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기체 잔해는 발견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