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원순, 파리에 위로서한…"서울도 국보화재 슬픔 이겨내"

기사입력 2019-04-16 16:57


박원순 서울시장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겪은 프랑스 파리에 16일 위로 서한을 보냈다.
박 시장은 안 이달고 파리시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고 "노트르담 대성당이라는 위대한 세계 문화유산의 소실은 프랑스를 넘어 전 세계인의 손실"이라며 "슬픔에 잠김 파리 시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도 지난 2008년 국보 유산 화재로 전 국민이 큰 슬픔에 잠겼던 가슴 아픈 기억이 있다"며 "그러나 슬픔을 이겨내고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복원을 이뤘다"고 숭례문 화재를 언급했다.

시장은 "노트르담 재건에 파리시의 자매도시인 서울시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씀해 달라"고 덧붙였다.
세계적인 문화유산이자 프랑스 파리를 상징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불이 나면서 지붕과 첨탑이 무너지는 등 피해를 입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