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영표 "한국당 추천 5·18 조사위원, 임명되도록 법 개정할 것"

기사입력 2019-04-16 17:11 l 최종수정 2019-04-23 18:05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16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과 관련, 기존에 자유한국당이 추천했으나 임명되지 못한 위원 두 명 가운데 한 사람을 조사위원으로 임명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중앙아시아 순방을 떠나기 전 홍 원내대표에게 진상조사위원회의 조기 구성을 당부한 데 따른 것으로, 이에 따라 국회에서 진상조사위 구성 논의가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 성남공항을 통해 출국한 문 대통령이 배웅을 나온 홍 원내대표와 이런 대화를 나눴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5월 18일이 오기 전에 진상조사위 구성을 마무리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홍 원내대표는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요건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자격 미달로 탈락한 자유한국당 추천위원도 조사위원에 임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한국당이 추천한 조사위원 3명 가운데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를 임명하지 않기로 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는 당시 "두 사람의 경우 '법조인, 교수, 법의학 전공자, 역사연구가, 인권활동가 등 분야에서 5년 이상 경력이 있어야 한다'는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위원 가운데 권 전 사무처장은 관련 군 경력이 있다. 홍 원내대표의 언급은 이를 조사위원 요건에 포함해 권 전 사무처장을 임명 가능하게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이 전 기자의 경우 여전히 자격미달인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