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군 '야간 헬기 훈련'으로 밤새 소음…의정부시, '유감' 전달

기사입력 2019-04-16 17:59 l 최종수정 2019-04-23 18:05


주한미군 제2사단이 어제(15일) 밤부터 예고 없이 야간 헬기 훈련을 하는 바람에 시민들이 밤새 소음에 시달리자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이 오늘(16일) 데니스 맥킨 2사단장에게 유감을 표했습니다.

미2사단은 어제(15일) 밤부터 오늘(16일) 오전 3시 30분까지 아파치 헬기 2∼4대를 동원, 의정부 미군기지인 캠프 스탠리와 도심 상공에서 야간 비행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의정부시 당직실에는 갑작스러운 굉음에 놀란 시민들의 문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일부 시민들은 강원지역처럼 산불이 나 소방헬기가 출동한 줄 알고 소방서에 전화하기도 했습니다.

미군의 예고 없는 훈련 때문에 시민들은 영문도 모른 채 밤새 헬기 소음에 시달려야만 했습니다.

미군 헬기 소음 피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앞서 2013년 11월 경기도와 미2사단 간 한미협력협의회에서 의정부 헬기 소음 저감 건의가 받아들여져 미군 측은 헬기 고도를 높이고 항로를 도심 외곽으로 우회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의정부시는 오늘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소음 대책과 함께 미군기지 반환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또 분야별 대책을 국방부와 미8군, 미2사단,

경기도 등에 건의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안 시장은 데니스 맥킨 사단장에게 전화해 유감을 전하면서 야간 훈련 자제와 훈련 때 사전 통보 등을 요청했습니다.

데니스 맥킨 사단장은 소음 피해에 대해 사과하면서 "훈련 전 통보하고 미군기자 반환에 대해 의정부시 의견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의정부시는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