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끝이 없을 작별…눈물로 내린 꽃잎

기사입력 2019-04-16 19:30 l 최종수정 2019-04-16 19:49

【 앵커멘트 】
세월호를 삼킨 바다를 찾은 유가족들은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부르며 국화꽃을 띄웠습니다.
손하늘 기자가 가족들과 함께 사고 해역을 다녀왔습니다.


【 기자 】
팽목항을 떠난 지 한 시간 남짓 지나자, 기억의 바다, 맹골수도에 다다릅니다.

▶ 스탠딩 : 손하늘 / 기자
- "사고 해역입니다. 5년이 지나고, 현장에는 세월이라는 글씨가 써진 부표만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용기를 내 바다를 다시 찾은 엄마는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립니다.

▶ 인터뷰 : 김은숙 / 고 김승혁 군 어머니
- "영원히 사랑할게. 엄마, 아빠 갈 때까지 기다려…."

희생자들을 한 명 한 명 부르며 가족들은 세월호 부표에 헌화했습니다.

▶ 인터뷰 : 송용기 / 고 송지나 양 아버지
- "보고만 싶고, 집에 있어도 너무나 힘들고…. 마음만 아플 뿐입니다."

팽목항에서도,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렀던 진도 실내체육관에도 추모행렬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김보라 / 전남 진도고등학교 1학년
- "진도 앞바다에서 일어난 일이다 보니까, 시간이 지났어도 변함없이 마음에 남아있는 것 같아요."

목포신항은 5주기를 맞아 일반인 추모객들에게도 문을 열었습니다.

MBN뉴스 손하늘입니다.
[ sonar@mbn.co.kr ]

영상취재: 최양규·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이재형
화면제공: 진도군청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