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기소권 필요"…바른미래, 기소권 있는 공수처 재논의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19-04-16 19:30 l 최종수정 2019-04-16 20:08

【 앵커멘트 】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위한 전제조건 논의되고
있는 공수처 설치 안이 여야 간 이견으로 표류하고 있죠.
수사와 기소권한이 모두 있어야 한다는 민주당에 맞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기소권을 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여당이 완강하게 버티면서 선거제 패스트트랙까지 물 건너갈 조짐을 보이자, 야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기자회견을 자처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관련해 기소권은 양보할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 인터뷰 :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기소권 없는 수사권은 수사에 한계가 있는 거고 잘못하면 옛날에 사찰하는 것처럼 보일 우려가 있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의 전제 조건으로 '기소권 분리'를 내건 바른미래당 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한 겁니다.

여당이 강경한 입장을 보이면서 선거제 패스트트랙까지 물 건너갈 조짐을 보이자, 야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바른미래당은 애초 입장을 바꿔 기소권을 살리되 검사와 판사 등으로 대상을 좁힌 안을 오는 18일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투표를 통해서라도 사실상 결론을 내겠다는 건데 찬성 쪽으로 의견이 모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이같은 안은 민주당과도 어느 정도 교감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바른미래당이) 조만간 의사결정하겠다고 하니 지켜봐야 되겠습니다."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위한 시한이 사실상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공수처 설치 등과 관련된 여야 간 담판은 이번 주 중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