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가스 경보기 36% '성능 미달'…기준도 없어

김수형 기자l기사입력 2019-04-16 19:30 l 최종수정 2019-04-16 20:35

【 앵커멘트 】
지난해 강릉 펜션 사고로 숙박시설에는 가스 경보기로 부르는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가 의무화됐는데요.
하지만 시중에 팔리는 경보기의 일부는 성능이 미달한데다 경보 기준도 부적합했습니다.
김수형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강릉 펜션에서 가스 누출로 고등학생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보일러 배관과 연통이 어긋나게 연결된 게 문제였지만, 실내에는 가스누출 경보기 조차 없어 피해가 컸습니다.

▶ 인터뷰 : 김진복 / 강릉경찰서장 (지난해 12월 20일)
- "(경보기가따로 설치되지 않았던 건 아닌가요?) 예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정부는 뒤늦게 숙박시설 경보기 설치를 의무화한다고 발표했고 시민들도 불안감에 자발적으로 설치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박종환 / 서울 잠실동
- "경각심이 컸죠. (당시) 휴대용 가스 경보기를 꼭 하나 장만해야 되겠다…."

하지만 시중에 팔리는 14개 제품 중 13개는 설치가 간편한 건전지형인데, 일단 제품 기준이 없습니다.

▶ 스탠딩 : 김수형 / 기자
- "건전지형 경보기는 우리나라에 검사 기준 자체가 없어 검증을 받지 않은 채 시중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전원을 꽂아 사용하는 교류형 경보기 기준으로 실험해보니, 14개 경보기 중 4개 제품은 경보농도시험에 미흡했고, 3개는 경보음량이 기준치에 미달했습니다.

▶ 인터뷰 : 신국범 / 소비자원 제품안전팀장
- "시중에 팔리고 있는 일산화탄소 경보기에 대해서 이게 적절한 제품인지 조사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의무화를 빨리 발표한 것 같습니다."

저농도라도 일산화탄소를 장시간 흡입하면 저산소증을 유발해 외국은 최저 50, 70ppm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펜션에서 학생들 구출 당시는 150~159ppm으로, 이 농도가 지속됐다면 최저 250ppm 기준의 국내 경보기는 울리지 않아 사고를 예방할 수 없는 실정입니다.

MBN 뉴스 김수형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