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중천 "동영상 속 남성, 김학의 비슷"…현직 경찰 간부들 줄줄이 소환

기사입력 2019-04-16 19:30 l 최종수정 2019-04-16 20:38

【 앵커멘트 】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의 '키맨'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영상 속 남성을 김 전 차관이라고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 수사단은 현직 경찰 간부들을 줄소환해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의 수사 외압 의혹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건설업자 윤중천 씨는 최근 공개된 원본 동영상 속 남성이 김학의 전 차관이라고 사실상 인정했습니다.

윤 씨는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학의가 맞냐'는 검찰 질문에 대해 '비슷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며, "별장도 맞냐고 해 '비슷하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씨도 모르고 동영상의 존재도 알지 못한다는 김 전 차관의 입장과는 180도 다른 겁니다.

별장 동영상 속 인물에 대해 김 전 차관만 계속 부인하고 있는 셈입니다.

2013년 첫 경찰 수사 당시 청와대의 외압 의혹과 관련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단은 최근 당시 경찰 수사 라인에 있었던 현직 경찰 간부들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이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각각 경찰청 범죄정보과장과 범죄정보계장으로 김 전 차관 첩보를 수집했습니다.

특히 이 두 사람은 김 전 차관 내정 직후 이중희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만났기 때문에, 수사 외압 여부를 누구보다도 잘 알 수밖에 없습니다.

▶ 스탠딩 : 손기준 / 기자
- "수사단이 당시 지휘 라인에 있었던 전·현직 경찰 간부들을 조사한 만큼,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인사들도 조만간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취재 :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