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중천 '유령 회사'로 240억 원 대출받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4-16 19:31 l 최종수정 2019-04-16 20:42

【 앵커멘트 】
김학의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 수사단이 유심히 들여다보는 윤중천 씨의 과거 사건 가운데 하나가, 얼마 전 MBN이 단독 보도한 저축은행 불법 대출 비리입니다.

윤 씨는 2006년 서울 목동 재개발 지역에 아파트 건설 사업을 추진하면서 한 저축은행에서 240억 원을 대출받았습니다.

당시 저축은행은 규정상 중소기업 한 곳에 80억 원까지만 대출이 가능했는데, 윤씨는 유령회사 3개를 만들어 240억 원을 대출받습니다.

심지어 담보로 제공한 부동산 가치는 80억 원에 불과해, 누가봐도 정상적인 대출로는 보기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당시 불법 대출을 해준 저축은행 임원과 달리 윤 씨는 기소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불법 대출을 받기 직전 윤 씨의 행적에 석연치않은 부분이 포착됐습니다.

별장 멤버들과 갑자기 제주도 여행을 떠난 건데, 그 면면을 잘 살펴보면 대출 로비와 관련됐을 가능성을 의심하게 됩니다.

이혁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