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안착하면 대박 스마트 공장…중기 "비용 부담·인력 부족"

기사입력 2019-04-16 19:34 l 최종수정 2019-04-17 07:40

【 앵커멘트 】
정부가 중소기업들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공장 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죠.
잘 되면 대박이긴 한데, 여전히 현장에서는 어려움이 많다고 합니다.
서영수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스마트 공장을 도입한 경기도의 한 중소기업입니다.

QR 코드만 찍으면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재고가 파악되고,

무인화 생산 설비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제품 불량률을 크게 낮췄습니다.

▶ 스탠딩 : 서영수 / 기자
- "이 중소기업은 스마트 공장 시스템을 도입한 뒤 수출액이 25배 증가하는 효과를 거뒀습니다."

폐업까지 고민했던 이 중소기업도 스마트 공장 도입 후, 공정과 재고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지면서 영업이익률이 3배 넘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에게는 여전히 스마트 공장 도입 비용이 부담스럽다는 목소리가 많습니다.

▶ 인터뷰 : 이정한 / 금속제조 중소기업 대표
-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5천만 원은 너무 작아요. 그게 성공이 될지 안 될지 몰라도 한 번 해보는데 50대 50으로 하라니까 어지간한 업체는 다 안 한다고…."

스마트 공장 설비를 다룰 전문 인력이 부족한 점도 숙제입니다.

▶ 인터뷰 : 문길주 / 밸브제조 중소기업 대표
- "인력이 안 되기 때문에 인력을 빌려쓰는 거예요.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은 좋은 인력을 포진하겠지만…."

스마트 공장이 잘 안착하더라도 어려움이 적지 않은 상황인 겁니다.

▶ 인터뷰 :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스마트 팩토리를 만드는 단계와 그룹을 세분화할 필요가 있지 않느냐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정부의 재원을 일률적으로 하는 문제도 더 탄력성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정부는 전문 인력 개발과 지원금 규모 확대를 통해 2022년까지 스마트 공장을 3만 개까지 늘린다는 방침입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취재 : 현기혁 VJ
영상편집 : 오광환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