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4월 16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4-16 20:28 l 최종수정 2019-04-16 21:15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새벽 5시부터 밤 9시까지 매일 16시간씩 일을 하는 중국인 택배 기사입니다.

그는 1억 2천만 원짜리 캐딜락을 타고 출근하고, 대형 별장과 아파트 10여 채를 가진 부호입니다.

잘 되던 컴퓨터·휴대폰 사업이 기울자 건강이 악화됐는데, 택배 기사를 시작하면서 생수 박스를 들고 8층까지 오를 수 있게 됐다고 하네요.

7년째 택배 일을 하며 행복해하고 있는 그, 역시 즐겁게 일하는 것 그 이상은 없나 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