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끝없을 작별' 세월호 5주기 추모 물결

이혁준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07:01 l 최종수정 2019-04-17 07:13

【 앵커멘트 】
세월호가 가라앉은 지 정확히 5년이 지난 어제(16일), 경기도 안산에서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기억식이 열리는 등 곳곳에서 추모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일부 유족들은 사고 해역을 찾아 국화꽃을 띄웠습니다.
이혁준 기자입니다.


【 기자 】
팽목항에서 한 시간 남짓, '세월'이라는 글씨가 선명한 부표가 보입니다.

세월호를 삼킨 바다를 찾은 유가족들은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부르며 헌화했습니다.

▶ 인터뷰 : 김은숙 / 고 김승혁 군 어머니
- "영원히 사랑할게. 엄마, 아빠 갈 때까지 기다려."

단원고 노란 고래상에는 추모행렬이 이어졌고,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 5주기 기억식이 열렸습니다.

추모 사이렌이 울립니다.

▶ 인터뷰 : 장 훈 / 고 장준형 군 아버지
- "구하지도 보호하지도 않는다면 국가는 왜 존재하는 겁니까? 국민을 구하고 보호할 국가가, 권력을 움켜쥔 자들이 죽였습니다."

친구들을 그리워하며 편지를 읽습니다.

▶ 인터뷰 : 장애진 / 세월호 참사 생존자
- "나는 매일 보내지 못하는 편지를 쓰고 용서받을 수 없는 사과를 해. 용서해 줄, 괜찮다고 말해 줄 너희가 없으니…."

기억식에는 정치권도 참여했지만,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빠졌습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 처벌대상 명단에 포함한 황교안 대표는 인천에서 열린 일반인 추모식에 참석했습니다.

목포신항은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일반인 추모객에게 문을 열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영상취재: 이권열 기자, 안석준 기자, 배완호 기자, 최양규 기자, 유용규 기자,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한남선

기자 섬네일

이혁준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대일외국어고등학교 프랑스어과
    고려대학교 동양사학과
    2005년 MBN 입사
    노동, 환경, 부동산, 금융, 국제, 유통, 보건복지 취재
  • 기자는 취재로 말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