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러 정상회담 임박 관측…고려항공, 러시아행 임시 편성

김근희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07:01 l 최종수정 2019-04-17 07:30

【 앵커멘트 】
다음 주 북러 정상회담 가능성이 나오는 가운데 북한 고려항공이 오는 23일 블라디보스토크행 임시 항공기를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오늘 러시아를 찾아 북러 정상회담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근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러시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고려항공 항공기 1대가 오는 23일 평양에서 출발해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항공기는 23일 오전 11시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 도착해 15분 뒤 다시 평양으로 돌아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고려항공은 원래 월요일과 금요일에 평양과 블라디보스토크를 오가는데 화요일인 23일에 임시 항공기를 편성한 것으로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이 항공기가 북러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열차를 이용할 가능성이 크지만, 이 항공기에 북한 실무진이 타거나 필요한 장비 등을 실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임시 항공기 편성 다음날인 24일 북러 정상회담 개최가 유력해 보입니다.

푸틴 대통령이 26일 중국을 찾을 예정이어서 이에 앞서 블라디보스토크에 들러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오늘부터 내일까지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당국자들과 북한 비핵화 문제는 물론 북러 정상회담도 함께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근희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