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소방관들 인간사슬 만들어 유물 구해…루브르로 이동

기사입력 2019-04-17 07:01 l 최종수정 2019-04-17 07:18

【 앵커멘트 】
이번 화재로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과 첨탑이 소실됐지만, 내부에 있던 귀중한 유물들은 화마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소방관들과 파리 시민들은 '인간띠'를 만들어 유물을 지켜냈습니다.
이어서 장명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시뻘건 불길이 솟아오르고 소방관들이 분주히 움직입니다.

화마를 향해 쉴새 없이 물을 쏘지만 쉽게 사그라지지 않습니다.

진화 작업에 투입된 소방관 400명의 사투는 큰 불이 잡힌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더그 스턴 / 소방관 국제 협회 대변인
- "소방관들은 쌍둥이 종탑을 포함한 성당의 대부분 구조물을 지켜냈습니다. 그리고 내부에 있던 많은 유물들을 지켜냈습니다."

노트르담 대성당 관계자는 루이 왕이 입었던 옷과 가시면류관 등 중요한 유물을 소방대원들이 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파리 시민들도 소방관과 함께 인간 띠를 만들어 유물을 안전한 곳으로 옮겼습니다.

▶ 인터뷰 : 쥘리에트 / 프랑스 파리 학생
- "너무 가슴이 아프고, 비통할 따름입니다. 소방관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우리가 결코 되찾을 수 없는 것들도 있습니다."

이렇게 옮겨진 유물들은 파리 시청과 루브르 박물관에 임시 보관됩니다.

한편, 화재 원인조사도 시작됐습니다.

프랑스 수사당국은 보수공사 중 실화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첨탑 개보수 작업을 진행하던 문화재 복원업체 5곳의 근로자를 상대로 발생 당시 상황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