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호 3세 박세창 "아시아나 매각, 진정성 갖고 결정한 것"

기사입력 2019-04-17 07:47 l 최종수정 2019-04-24 08:05


박세장 아시아나IDT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금호가 3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추진과 관련해 "다른 의도가 전혀 없다. 진정성을 갖고 매각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사장은 어제(16일) 저녁 서울 공평동 금호아시아나 사옥에서 연합뉴스 기자를 만나 최근 급박하게 흘러온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놨습니다.

박 사장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박 전 회장과 함께 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금호고속 지분 50.7%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박삼구 전 회장이 유동성 위기에 맞닥뜨린 그룹을 살리기 위해 '용퇴' 승부수를 띄우자 시장에서는 금호가 경영이 2세에서 3세로 승계되면 용퇴는 무의미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습니다.

박 사장은 이런 시선을 의식한 듯 "금호아시아나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보시는 분들이 있는데, 더 시장의 신뢰를 잃게 되면 저희의 존립 자체가 어렵다고 본다"며 "다른 의도나 이런 부분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매각이 '진성 매각'으로 진행되지 않고, 박삼구 전 회장의 복귀를 위한 '가성 매각'이 아니냐고 의심하는 데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했습니다.

그는 "이제 그런 방식이 통하는 시대도 아니다. 저희가 투명성을 담보하고 '딜'(deal)을 추진하는 것이 모두에게 가장 유익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박 사장은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주체가 금호아시아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제(15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기자간담회에서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소개하며 "(이동걸) 회장께서도 확실히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이라고 하셔서 저와 그룹이 책임지고 해보려 한다. (인수 의향이 있는) 좋은 분들이 계시면 좋겠다"라고 했습니다.

박 사장은 매각 작업과 관련해 "제가 책임지고 해야 할 일이기 때문에 무조건 한다"고 자신의 책무와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어제 박 전 회장과 함께 이동걸 회장을 만난 박 사장은 그 자리에서 부자가 매각의 진정성을 강조했고, 산은과 협조할 것을 확언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박 사장은 "산은과 예전처럼 갑론을박하거나 대척할 게 아니라 완전히 터놓고 얘기하면서 긴밀히 협조해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라고 의지를 보였습니다.

아울러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다 바쳐서 뛰겠다. 저도 조부께서 창업하신 회사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 견지에서 어떤 다른 의도도 갖지 않고 매각에 전념하겠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이 자회사와 함께 '통매각' 되면 그룹의 IT서비스 자회사인 아시아나IDT도 함께 팔려 그룹에서 떨어져 나갑니다. 이렇게 되면 박 사장의 '사장' 자리도 장담할 수 없게 됩니다.

이 경우 박 사장은 조부인 고 박인천 창업주가 세운 그룹의 모태 금호고속으로 적을 옮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됩니다.

'조부가 창업한 회사를 지키겠다'는 그의 말은 그룹 전체 경영권을 되찾아오겠다기보다는 금호고속 등 그룹 기반을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박 사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기업으로 거론되는 기업과의 접촉이나 산은과 이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얘기된 바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어느 기업이건 진정성을 갖고 인수하겠다고 하면 대화할 준비는 돼 있다. 어느 기업은 되고 어느 기업은 안되고 얘기할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