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CSIS "영변 핵시설서 움직임 포착…방사성물질 이동 가능성"

기사입력 2019-04-17 08:00 l 최종수정 2019-04-17 08:14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서 방사성물질의 이동이나 재처리와 관련됐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이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CSIS는 이날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를 통해 "이달 12일 확보한 상업 위성사진은 영변 핵 연구시설의 우라늄 농축 시설과 방사화학 실험실 인근에 5대의 특수 궤도차가 존재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CSIS는 "과거에는 이들 특수 궤도차가 방사성물질의 이동이나 재처리 활동과 관련돼 왔던 것처럼 보인다"며 현재 움직임으로 볼때 재처리 작업 전이나 이후 활동에 이들의 관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CSIS는 영변 핵시설의 연구용 IRT 원자로 및 5MW 원자로, 실험용 경수로(ELWR)와 관련, "원자로 건물의 서쪽 도로에 대형 건설용 크레인처럼 보이는 것이 있다"며 왜 여기에 있는지 현재로선 선뜻 결론 내릴 수 없다고 전했다.
방사화학 실험실에 대해선 "유일하게 주목할 만한 활동은 차량 정비

구역에 여러 대의 차량이 있고, (물품)운송·수령 건물의 남쪽 도로에 유조차 트럭으로 보이는 것이 있다는 것"이라고 CSIS는 전했다.
아울러 영변 시설 전역에 걸쳐 다른 곳의 활동 수준은 지난 몇 년 동안 봄에 있었던 전형적 수준으로 보인다고 CSIS는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