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당 '세월호 막말' 정진석·차명진 징계 논의

기사입력 2019-04-17 08:11 l 최종수정 2019-04-24 09:05

자유한국당이 어제(16일) 세월호 유족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해 논란에 휩싸인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이들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윤리위)에 회부한 것입니다.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징계가 늦어지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세월호 참사 5주기 당일 유족들을 향한 막말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음을 의식한 조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두 전·현직 의원에 대한 비난 여론이 당 전체로 향하기 전에 신속히 진화에 나서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전·현직 의원 발언의 부적절성을 심각하게 고려해 윤리위에 회부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습니다.

차 전 의원은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써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차 전 의원은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며 사과했고, 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달라는 뜻에서 (징글징글 하다는) 얘기가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이들 전·현 의원, 나아가 한국당을 향한 비난 여론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당내에서는 김순례 최고위원과 김진태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한 당 윤리위의 징계절차가 마무리되기도 전에 '세월호 막말'이 터지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 당 지지율에 영향을 미칠까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입니다.

당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적인 아픔에 막말을 쏟아낸 데 대해 기가 막힌다. 한국당 내 다른 의원들은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을 지지하는 국민들이 실망하지 않도록 세월호 망언에 단호히 조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당내에서는 다음 달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 전에 김 최고위원과 김 의원 징계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한 수도권 의원은 통화에서 "다음 달 18일 전에 5·18 문제를 털어내지 못하면 내년 4월 총선에서 수도권 선거는 질 수밖에 없다. 매년 5·18이 다가올 때마다 국민에게 비난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당 윤리위는 오는 19일 회의를 열어 김 최고위원과 김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때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도 함께 논의될 수 있다는 게 당 관계자의 전언입니다.


당 일각에서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당 윤리위가 김순례 최고위원에게는 '당원권 정지 10개월', 김진태 의원에게는 '경고'로 징계 수위의 가닥을 잡았다는 말도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정기용 윤리위원장은 통화에서 "징계 수위는 결정된 바 없으며, 오는 19일 회의를 열고 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