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노트르담 대성당 복구 길게는 40년 정도 걸릴수도"

기사입력 2019-04-17 08:22


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사진출처 = 연합뉴스]
화재로 첨탑 등 일부가 소실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복구하는 데 최대 40년이 걸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은 영국 켄트대의 중세유럽사 전공인 에밀리 게리 부교수를 인용해 "노트르담 대성당 복구에 40년 정도가 걸릴 것"이라며 "아주 빨리 한다면 아마도 20년이면 되겠지만 한 세대는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거대한 공동의 작업이 될 것이며 어마어마한 비용이 들 것"이라며 "피해를 평가하고 (성당에) 있는 모든 것들을

강화하고 손실 목록을 정리하고 건축물 자재를 알아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에밀리 부교수는 화재로 무너진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과 지붕이 참나무로 만들어졌고 대성당 천장에 1만3000개의 기둥이 사용됐다며 이를 교체하려면 3000그루의 참나무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