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SBS, 드라마 스튜디오 출범에 경쟁력 강화"

기사입력 2019-04-17 08:50



[사진제공:대신증권]
↑ [사진제공:대신증권]
대신증권은 17일 SBS에 대해 국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확대로 콘텐츠 경쟁력이 부각되고 있어 드라마 스튜디오가 출범하면 경쟁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3만1000원에서 3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 1일 예정됐던 드라마 스튜디오 출범은 다소 지연되고 있지만 출범하는 것은 시대의 흐름이라고 판단한다"며 "회당 제작비 10억원 이상의 텐트폴 작품이 등장하고, 경쟁사들인 tvN과 JTBC가 이미 전문 스튜디오 체제를 운영하고 있어 글로벌 OTT 경쟁 강화로 한국 드라마의 몸 값이 상승하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신증권은 SBS가 올해 1분기 매출액 18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줄고, 영업적자 46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분기 실적은 평창 효과가 사라지며 손실이 확대될 것으로 보이나 연간 실적은 지난해 월드컵 적자 영향

에서 벗어나 357억원의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지상파의 콘텐츠에 대한 선호도는 체감보다 낮지 않다"며 "SBS가 올해부터 새롭게 선보인 <열혈사제>는 2년 만에 20% 시청률 회복했고, 이 같은 시청률 달성은 콘텐츠 경쟁력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