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17일 오전 김학의 성접대 핵심 인물 `윤중천` 체포

기사입력 2019-04-17 09:04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왼쪽)과 윤중천 건설업자. [사진제공 = 연합뉴스]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왼쪽)과 윤중천 건설업자. [사진제공 = 연합뉴스]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의 핵심 인물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체포했다.
윤씨는 강원도 원주시에 위치한 자신의 별장에서 김 전 차관을 비롯해 성접대를 제공한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17일 오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윤씨를 체포하고 서울동부지검 청사로 압송해 조사 중이다.
수사단은 윤씨 주변 인물들을 광범위하게 조사해

사기 등 윤씨의 개인비리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2017년 11월부터 건설업체 D사 대표를 맡아오다가 지난해 5월 해임됐다. 수사단은 최근 D사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씨가 회삿돈을 유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