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LH, 60세 이상 무지개 돌봄사원 2000명 채용

기사입력 2019-04-17 09:16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2019년도 무지개 돌봄사원 2000명을 채용한다고 17일 밝혔다.
무지개 돌봄사원은 LH 임대주택에서 주택관리 보조, 가사대행 서비스 등 다양한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니어 사원이다. LH는 올해부터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400명 확대했으며, 특히 고독사 등 사회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가사대행 분야 채용규모를 작년대비 2배 늘렸다.
또한 'ICT 케어매니저'를 새롭 도입해 민간통신사와 함께 AI돌보미(AI스피커)를 활용한 생활정보 안내 및 독거어르신 안전 확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직무별 채용규모는 ▲단지환경정비·임대관리 보조 담당 주택관리 1000명 ▲독거어르신이나 장애인 세대 방문 청소·세탁·설거지 등 가사대행 600명 ▲입주민 자녀에게 방과 후 1:1 학습지도 제공 꿈높이선생님 360명 ▲ICT 케어매니저 40명이다. 근무기간은 직무에 따라 최대 6개월(주택관리 5개월, 그 외 6개월)이다. 하루 4시간씩 주 5일 근무하며, 급여는 월 87만원 수준이다.
신청은 LH 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24~25일 우선 받으며, 신청인원이 미달할 경우 일반인을 대상으로 26일 지원서를 접수한다. 지원자

본인이 한국노인인력개발원·시니어클럽 등 접수처에 직접 방문해 지원서를 제출해야 한다. 최종 합격자 발표는 5월 24일, 근무는 6월 14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이나 접수처 등 자세한 내용은 LH 홈페이지 또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