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LG 박용택, 2400안타 금자탑…최다 타석·출전경기 도전

기사입력 2019-04-17 09:30


LG 박용택, KBO리그 최초 2천400안타 [사진출처 = 연합뉴스]
↑ LG 박용택, KBO리그 최초 2천400안타 [사진출처 = 연합뉴스]
박용택(40·LG 트윈스)이 프로야구 최초로 2400안타 고지를 밟았다.
박용택은 16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초 1사 만루에서 7-2로 달아나는 2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트리며 2400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2002년 데뷔해 한 팀에서만 18시즌을 뛰며 쌓은 금자탑이다. 이 안타로 박용택은 통산 최다안타 2위 양준혁(2318개)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박용택은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연속 타율 3할을 쳤다. 8차례 한 시즌 안타 150개 이상을 때리는 등 작년까지 연평균 안타 140개를 터뜨린 교타자다.
올 시즌 전 LG와 2년간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하고서 내년 시즌 후 LG 유니폼을 입고 은퇴하기로 결정한 박용택은 앞으로 통산 최다 경기, 최다 타석에서 1위에 도전한다.
박용택은 2093경기에 출전해 역대 최다 경기 출전에서 6위를 달린다. 1위인 정성훈(2223경기)에게 130경기 뒤진다.
그는 올 시즌 LG가 치른 20경기 중 1

8경기에 출전했다. 타격 감각을 지금처럼 유지하고 다치지 않는다면 내년이면 이 기록도 갈아치울 수 있다.
통산 최다 타수(7787타수) 1위인 박용택은 통산 최다 타석 1위도 넘본다. 그는 양준혁(8807타석)에 이어 2위(8756타석)를 달려 이달말 또는 다음달 초면 새로운 1위로 등극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