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CJ제일제당, 120억 냉동면 시장 키운다…라인업 강화

기사입력 2019-04-17 09:52


비비고 불닭갈비볶음면. [사진 제공=CJ제일제당]
↑ 비비고 불닭갈비볶음면. [사진 제공=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가정간편식(HMR) 냉동면 '비비고 불닭갈비 볶음면'과 '고메 중화짜장'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비비고 불닭갈비볶음면은 닭다리살에 야채를 넣고, 매운 고추로 맛을 낸 특제 소스를 더했다. 고메 중화짜장은 양배추와 양파, 감자 등의 원물 고명에 돼지고기 풍미를 더한 정통 중화 소스를 넣었다.
두 제품 모두 1만 번 치댄 이후 영하 35도 이하에서 급속 냉동한 쫄깃한 면발이 특징이다. 또 5분 내외로 조리가 가능하도록 설계해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10월 HMR 냉동면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2017년 전년대비 약 8% 성장에 그쳤던 국내 냉동면 시장은 CJ제일제당의 진출과 함께 지난해(122억원) 약 30% 가량 성장했으며, 올해도 400~500억원 규모까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현 CJ제일제당 HMR냉장 누들팀장은 "비비고·고메 냉동면 신제품 출시로 봄철 면 수요에 대응하면서 자연스럽게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소비자가 밖에 나가지 않고도 집에서 외식 수준의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제품 출시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