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CJ제일제당, 120억 냉동면 시장 키운다…라인업 강화

기사입력 2019-04-17 09:52


비비고 불닭갈비볶음면. [사진 제공=CJ제일제당]
↑ 비비고 불닭갈비볶음면. [사진 제공=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가정간편식(HMR) 냉동면 '비비고 불닭갈비 볶음면'과 '고메 중화짜장'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비비고 불닭갈비볶음면은 닭다리살에 야채를 넣고, 매운 고추로 맛을 낸 특제 소스를 더했다. 고메 중화짜장은 양배추와 양파, 감자 등의 원물 고명에 돼지고기 풍미를 더한 정통 중화 소스를 넣었다.
두 제품 모두 1만 번 치댄 이후 영하 35도 이하에서 급속 냉동한 쫄깃한 면발이 특징이다. 또 5분 내외로 조리가 가능하도록 설계해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10월 HMR 냉동면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2017년 전년대비 약 8% 성장에 그쳤던 국내 냉동면 시장은 CJ제일제당의 진출과 함께 지난해(122억원) 약 30% 가량 성장했으며, 올해도 400~500억원 규모까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현 CJ제일제당 HMR냉장 누들팀장은 "비비고·고메 냉동면 신제품 출시로 봄철 면 수요에 대응하면서 자연스럽게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소비자가 밖에 나가지 않고도 집에서 외식 수준의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제품 출시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