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진석 의원, 세월호 비난 글 게재 사과…"생각 짧았다"

기사입력 2019-04-17 09:52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출처 = 연합뉴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SNS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17일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제가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침에 친구가 제게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며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우리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