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종합] 진주서 아파트 방화 후 흉기난동…12살 여아 등 5명 사망

기사입력 2019-04-17 10:04


경남 진주 사고 현장 아파트.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남 진주 사고 현장 아파트. [사진출처 = 연합뉴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17일 오전 4시 29분경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에 사는 A(42)씨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질렀다. A씨는 이후 아파트 2층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준비해둔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흉기 난동으로 70대 남성 1명, 60대 여성 2명, 30대 여성 1명, 12세 여자 어린이 등 주민 5명이 숨졌다.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화재로 인해 발생한 연기를 마셨거나, 별다른 부상은 없지만, 충격을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런 과정에 소란을 듣고 잠에서 깬 다른 주민 다수가 공포에 떨며 옥상 등으로 대피했다.
A씨 집에 난 불은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모두 꺼졌지만 불은 집 내부를 모두 태우고 복도 20㎡를 그을렸다.
경찰은 A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A씨에게 공포탄·실탄·테이저건을 쐈지만 A씨 몸에 제대로 맞지는 않았다. A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오전 4시 50분께 현장에서 검거된 직후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기초생활수급자인 A씨가 현재 무직임을 확인했고 이 밖에 A씨 직업 경력과 정신병력 등도 조사 중이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