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마크롱 "노트르담 5년 내로 재건하겠다"

기사입력 2019-04-17 10:1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화재로 큰 피해를 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내로 재건하겠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 집무실에서 한 TV 연설에서 "우리는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우리는 대성당을 더 아름답게 재건할 것"이라며 "나는 5년 이내에 작업이 마무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그러나 "성급함의 덫에 갇히지는 말자"며 무리하게 서두르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또 노트르담 화재는 우리의 역사가 절대 멈추지 않는다는 것을 일깨워줬다며 노트르담 재건을 위해 프랑스 국민에게 단합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과거 많은 마을과 항구, 교회가 화재를 겪었지만, 그때마다 매번 재건했다면서 노트르담 화재 역시 프랑스의 역사가 절대 멈추지 않으며 늘 극복해야 할 시련을 맞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문화의 정

수로 꼽히는 850여년 역사의 노트르담 대성당은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96m 높이의 첨탑과 목제 지붕이 붕괴하고 내부가 손상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프랑스 당국은 화재가 시작된 경위와 관련, 방화가 아닌 사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최서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