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내 첫 '영리병원'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취소'

기사입력 2019-04-17 10:21 l 최종수정 2019-04-24 11:05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된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개설허가가 취소됐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오늘(17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녹지국제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외국의료기관 개설허가 취소 전 청문'의 청문조서와 청문주재자 의견서를 검토한 결과 조건부 개설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원 지사는 "조건부 개

설허가 후 지금까지 병원개설이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정당한 사유가 없다"고 취소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앞서 도는 녹지국제병원이 현행 의료법이 정한 개원 기한을 지키지 않자 지난달 26일 '외국의료기관 개설허가 취소 전 청문'을 실시했습니다.

청문주재자는 청문조서와 최종 의견서를 지난 12일 제주도에 제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