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손학규, 최고위원 3명에게 '최후통첩' 보내 "주말까지 복귀"

기사입력 2019-04-17 10:29 l 최종수정 2019-04-24 11:05


손학규 대표가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에게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17일)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며 열흘째 당무를 거부하고 있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에게 "주말까지 당무에 복귀하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도 세 분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최고위원 세 분에게 말한다. 이번 주말까지는 복귀해서 최고위 당무를 정상화해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른정당 출신인 하태경·권은희·이준석 최고위원은 4·3 보궐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손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총사퇴를 주장하며 지난 8일부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당무 거부로 최고위원회의가 파행을 거듭하자 손 대표는 공석 중인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해 현 지도체제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손 대표는 회의 직후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을 언제 할 예정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번 주까지 돌아오라고 했으니까"라며 사실상 이번 주말을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의 복귀 시한으로 못 박았습니다.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복귀하지 않을 경우 다음 주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한편 바른미래당 창당 당시 공동대표를 지낸 박주선 의원은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의 지도부 총사퇴 주장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당 지지율을 당 대표 혼자서 올리고 내리고 하느냐

"며 "선거 결과에 책임진다는 미명 하의 지도부 총사퇴론은 당이 사실상 해체의 길이라 문제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전날 민주평화당 의원들과 만찬 회동을 한 것과 관련, "(통합) 이야기를 할 분위기가 되지 않았다"면서도 "이제는 서로 간에 다시 합칠 수밖에 없다, 합쳐야 한다는 절박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