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젊은층 절반 이하 "결혼하거나 자녀 낳아야 한다고 생각 안 해"

기사입력 2019-04-17 10:48 l 최종수정 2019-04-24 11:05


젊은 층에서 결혼을 하거나 자녀를 낳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7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낸 2018년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 15∼39세 남녀 3천 13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결혼을 해야 한다'는 질문에 응답자 42.9%만 결혼 의향을 보였습니다.

이는 2016년 조사결과인 56.0%에 비해 많이 감소한 것입니다.

남성 45.4%는 결혼 의향을 보였지만 여성은 40.2%로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출산 의향'을 묻는 말에도 44%만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전년 조사 때인 54.1%보다 10%포인트 이상 줄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출산 의향이 38.9%로 만 15∼19세(45.1%), 30대(47.0%)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출산 시기 역시 2017년 조사 때보다 다소 높아진 32세로 조사됐습니다.

취업과 관련해 중소기업 취직 의향을 묻는 말에는 응답자의 63.

9%가 취직 의사를 보여 전년도 조사 때보다 4.8%포인트 소폭 상승했습니다.

연구원 측은 "연령별로는 20대에서 중소기업 취업의향이 69.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며 "계속되는 취업난 속에 눈높이를 다소 낮춘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대상자 57.8%는 본인 명의 주택을 장만하는데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