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젊은층 절반 이하 "결혼하거나 자녀 낳아야 한다고 생각 안 해"

기사입력 2019-04-17 10:48 l 최종수정 2019-04-24 11:05


젊은 층에서 결혼을 하거나 자녀를 낳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7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낸 2018년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 15∼39세 남녀 3천 13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결혼을 해야 한다'는 질문에 응답자 42.9%만 결혼 의향을 보였습니다.

이는 2016년 조사결과인 56.0%에 비해 많이 감소한 것입니다.

남성 45.4%는 결혼 의향을 보였지만 여성은 40.2%로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출산 의향'을 묻는 말에도 44%만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전년 조사 때인 54.1%보다 10%포인트 이상 줄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출산 의향이 38.9%로 만 15∼19세(45.1%), 30대(47.0%)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출산 시기 역시 2017년 조사 때보다 다소 높아진 32세로 조사됐습니다.

취업과 관련해 중소기업 취직 의향을 묻는 말에는 응답자의 63.

9%가 취직 의사를 보여 전년도 조사 때보다 4.8%포인트 소폭 상승했습니다.

연구원 측은 "연령별로는 20대에서 중소기업 취업의향이 69.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며 "계속되는 취업난 속에 눈높이를 다소 낮춘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대상자 57.8%는 본인 명의 주택을 장만하는데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