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 "세월호 부적절 발언 사죄…응분의 조치해야"

기사입력 2019-04-17 11:36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자당 소속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막말'과 관련,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취해주기를 바라고, 다시 한번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우리 당 일각에서 있어서는 안되는 부적절한 발언들이 나왔다.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은 물론이고, 표현 자체도 국민 감정과 맞지 않는 것들이었다"고 강조했다.
전날 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은 페이스북으로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동변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라고 언급해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정진석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문자로 받았다며 올려 물의를 일으켰다.
황 대표는 "설령 일부 국민들께서 이런 생각을 하신다고 해도 당에서 그런 이야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옳지 않은 행동"이라며 "우리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뼈를 깎고 있는데 한마디 잘못된 말로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5·18 망언', '세월호 막말' 논란 등에 따른 당내 일부 인사들에 대한 징계

여론과 관련해 홍문종 의원이 "이럴 때일수록 식구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발언에 황 대표는 "징계도 중요하고 우리 식구도 중요하다. 다 중요한 가치"라면서도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이다. 국민의 뜻을 감안해 합당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