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극으로 기리는 세월호 엄마들의 애끊는 모정

기사입력 2019-04-17 13:27 l 최종수정 2019-04-17 13:44

【 앵커멘트 】
세월호 가족극단이 특별한 공연을 준비했습니다.
아이들이 수학여행 장기자랑을 연습하던 모습을 재현하며 아픔을 연극으로 승화시키고 있습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 기자 】
- "고작 3박 4일인데. 입을 게 정말 없어. 이건 도착해서 입고, 이건 숙소에서 입고…."

수학여행을 앞둔 설렘이 되살아났습니다.

슬픔을 딛고 일어서려 엄마들이 장기자랑을 연습했던 아이들의 얘기를 무대에 올렸습니다.

- "잘 다녀오겠습니다! 엄마, 아빠, 3일만 참아. 도착해서 얼마나 좋은지 톡 보낼게."

처음엔 교복을 입는 것부터가 고통이었습니다.

▶ 인터뷰 : 박유신 / 고 정예진 학생 어머니
- "교복 입고 거울 보고 춤 연습할 때 우리 아이 모습이 자꾸 겹쳐져서 보이더라고요."

아들이 금방이라도 문을 열고 나올 거 같은 집에서 혼자 연습을 할 때면 울컥했던 적도 많습니다.

▶ 인터뷰 : 김도현 / 고 정동수 학생 어머니
- "혼자 있기 때문에 그때는 펑펑 울죠. 지금은 조금 나아요. 처음에는 진짜 못 했었어요."

5년 전과 달리 무사히 제주도에 도착한 아이들의 모습으로 연극은 막을 내립니다.

- "그러니까 괜찮아. 우리는 하나도 아프지 않아."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