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박삼구 "피 토하는 심정으로 매각"…아시아나 '통매각' 원칙

기사입력 2019-04-17 13:34 l 최종수정 2019-04-17 14:03

【 앵커멘트 】
피를 토하는 심정이었다, 아시아나항공을 팔기로 한 박삼구 전 회장의 심경입니다.
채권단은 박 전 회장의 결단을 높이 평가하며 매각 작업에 속도를 내 하루빨리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엄해림 기자입니다.


【 기자 】
박삼구 전 회장이 사내게시판에 올린 글입니다.

박 전 회장은「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아시아나를 매각하기로 했다며 그룹의 수장으로서 면목이 없다고 임직원들에게 사과했습니다. 」

▶ 인터뷰 : 아시아나항공 직원
- "회사가 이런 상황까지 와서 직원들도 많이 안타깝게 생각하죠."

채권단도 본인의 이익을 떠나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결단이었다며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향후 복귀를 염두에 둔 쇼라는 시각에 대해선 매각 결정을 이행할 장치가 있다며 마지막 단계에서 박 전 회장의 인격을 폄하해선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채권단은 열흘 내에 자금을 투입하고 곧바로 공개매각 절차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아시아나와 자회사의 일괄 매각 방식입니다.

최대 관심은 인수 가격입니다.

이 회장은 부채를 다 갚을 필요가 없고 극히 일부에 해당하는 증자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혀, 시장 예상보다 낮은 1조 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예상 가격이 지나치게 부풀려지면 인수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으면서 자칫 매각이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이 회장은 스스로를 아시아나 매각 팀장이라고 칭하며 속도를 낼 방침이지만, 매각엔 최소 6개월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MBN뉴스 엄해림입니다. [umji@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